친환경 소식

친환경소식

부산시, 음식물쓰레기 감량기 시범사업 실시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9-03-19 11:49 조회109회 댓글0건

본문

부산시, 음식물쓰레기 감량기 시범사업 실시
16대 보급할 계획으로 현재 구·군 대상으로 수요조사

b3c8722436964df70ba67d7792215425_1552963736_2233.jpg 

부산시는 올해 부산지역 아파트에 RFID(무선인식)기반 음식물쓰레기 생물학적 재활용처리시설 보급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공동주택의 음식물쓰레기는 입주민들이 전용용기 또는 종량기에 모아 놓으면,구·군에서 수거·운반하여 공공처리시설 또는 민간처리시설로 반입하여 처리하고 있다. 이러한 처리과정에서 발생하는 음식물쓰레기의 폐수와 악취 등으로 인해처리시설 인근 주민들의 민원이 끊임없이
제기되고 있다.
또한 수영과 생곡 공공처리시설의 노후화에 따라 처리능력 감소와 처리시설에 대한 엄격한 악취 배출 허용 기준 적용 등에따라 시설운영의 어려움이 커지고 있다.
생물학적 재활용처리란 입주민이 음식물쓰레기를 기계로 투입하면 기계 안에서 미생물을 이용하여 자체적으로 음식물을 발효·소멸시키고 남은 잔재물은 퇴비로 재활용 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이렇게 배출단계에서 음식물쓰레기를 발효·소멸시켜 악취를 줄이고, 수거운반단계에서는 쓰레기 수거 대행업체에 지급하는 비용을 줄이게 된다. 결국 음식물쓰레기 처리시설의 전체 처리단계가 생략되는 셈으로 처리시설 대당 월 65만원의 처리비용 절감의 효과를 기대할 수 있
다.
부산시와 사하구는 작년 3월 사하구 한아파트에 생물학적 재활용처리시설 3대(100kg/일)를 설치하는 시범사업을 추진하였다. 시범사업 운영결과 12월말까지 48톤의 음식물쓰레를 처리하였는데 평균 81%가 감량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용주민들의 악취, 소음, 위생 등에 대한 민원도 없었다.
시는 2022년까지 92억 원을 들여 의무관리대상인 150세대 이상 공동주택의 5%인 총 520여 개 아파트 단지에 음식물 처리시설 280대(대당 3300만원)을 순차적으로 설치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우선, 올해는 16대를 보급할 계획으로 현재 구·군을 대상으로 사업 참여 수요조사를 실시하고 있으며, 구·군에서는 아파트 관리사무소장, 입주자대표 등을 대상으로 사업설명회 개최 및 사업안내 공문 발송 등 적극 홍보에 나서고 있다.
5월까지 대상 아파트가 선정되고 나면,부산시에서는 각 구·군으로 보조금을 교부, 구·군에서는 제작업체와 계약, 설치등 처리시설을 본격 운영할 예정이다.

 

출처 : 중앙환경에너지

 

부산시 음식물처리기 보급사업 상담 문의 : 1588-2067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